homeintroduceworshipministriesnewsfellowship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당신은.jpg

책 소개


하나님은 당신이 행복하기를 바라신다!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았던 진정한 복음의 증인
故 유석경 전도사가 전하는 하나님의 본심!

저자는 아가서 6장에서 묘사하는 “아침 빛같이 뚜렷하고, 달같이 아름답고, 해같이 맑고, 깃발을 세운 군대같이 당당한 여자”였다. 열두 살 때 예수님을 만난 후로 거리든 학교든 직장이든 예수님을 모르는 사람에게 복음을 전하며, 하나님의 자녀로서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자신의 삶을 통해 증명해왔다. 성경 말씀 그대로 믿고 현실을 넉넉히 이기며 정말 ‘다른 삶’을 살았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모든 걸 주셨다. 
그런데 사탄의 공격, 상처와 왜곡으로 그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뿐이다. 
앞으로는 ‘난 원래 이래’라는 말을 쓰지 말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새것이 되었음을 믿으라. 

어제까지 못했어도 상관없다. 오늘 새것이 되면 된다.” 

나를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을 알다
그러나 너무나도 친밀했던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소천 후 “항상 기뻐하라”(살전 5:18)라는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2주를 남겨둔 사법고시 2차 시험을 포기하고 깊은 어둠 속에 있을 때, 지인의 권유로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하게 되었다. 가르치는 일에 열정이 있음을 발견한 그녀는 성경에서 말하는 “인간은 하나님이 심히 기뻐하는”(창 1:31) 존재임을 알았기에 확신 가운데 아이들의 공부뿐 아니라 마음까지 지도했다. 구제불능의 학생들을 명문대에 진학시키며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그녀 자신을 가장 감동시키고 행복하게 한 것은 ‘한 영혼이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는 것’이었기에 그녀는 2011년, 잘나가던 직장을 정리하고 선교사로 헌신했다. 그리고 선교사로 준비되기 위해 미국 트리니티신학대학교 목회학 석사 과정에 입학했다.

“그때 깨달았다. 잃어버린 영혼이 주님께 돌아오는 것을 보는 것만큼 
나에게 큰 기쁨과 행복을 주는 일은 없다는 것을. 
그래서 그 삶에 올인하기로 했다.” 

졸업을 한 학기 앞두고 귀국하여 인턴 전도사로 일을 시작한 그 주에 직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지만 그녀는 그날 수술 동의서에 사인하지 않았다. 하나님께 지혜를 구하고 기도할 시간을 가진 후, 의사들과 주위 사람들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수술, 항암, 방사선으로 이어지는 치료 대신 한 명의 영혼에게라도 더 복음을 전하는 쪽을 택했다. 남은 기간이 일주일이든 한 달이든 일 년이든, 한 번이라도 더 복음을 전할 기회를 달라고 간절히 기도했다. 주님은 그 기도에 응답하셔서 이후, 전국 각지에서 집회 요청이 이어졌다. 하루에 서른 번이 넘게 화장실을 가야 했고, 매일 살과 피가 장에서 떨어져 나오는 고통, 잠을 잘 수 없고, 가끔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할 만큼의 상황에도, 그녀를 사랑하시는 성령님의 도우심으로 죽기 전까지 생명의 복음을 전할 수 있었다. 암에 걸린 그녀에게 사람들이 물었다.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느냐?” 
“단 한 번도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왜 암에 걸렸는지 묻지도 않았습니다. 
저는 하나님을 이해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저는 주님을 신뢰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알아야 되는 이유 
그녀는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십자가 복음을 ‘죽고 나서 천국 가는 것’으로만 여기는 것을 통탄해하면서, 복음의 능력은 이 땅의 어떠한 현실도 넉넉히 이기는 것임을 역설했다. 또한 신자들이 비신자와 별 차이가 없는 무능력한 삶을 사는 것에 대해 “하나님이 누구신지 모르고, 하나님이 만드신 내가 누구인지 모르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하나님의 자녀이자 하늘의 상속자로서의 삶이 어떤 것인지 선포했다. 하나님에 대한 오해를 풀고 나에 대한 정체성을 복음 안에서 새롭게 정립함으로써 얼마나 놀라운 삶을 살아갈 수 있는지 자신의 삶을 통해 증명했다. 

“친구들은 내 뒤에 항상 큰 백(back)이 있는 것 같은 포스가 난다고 했다. 
그 이유를 궁금해하다가 할아버지가 재벌인 것 같다고 결론을 내렸단다. 
그게 입소문을 타고 다른 과까지 소문이 났다. 
나는 사실대로 설명해주었다. 
할아버지가 재벌이 아니라 내가 하나님 딸이기 때문에 
세상 무엇보다 더 큰 백을 갖게 되었다고.” 

그녀는 신학교에 가기 전부터 전도폭발 강사로 활약할 만큼 평생 동안 생명의 복음을 전해왔다. 영원한 생명의 복음을 아는 자라면 그것을 전하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에, 신앙생활에서 말씀과 기도만큼이나 전도가 강조되지 못하는 것이 불균형이라고 생각했다. 

“기도가 하나님의 뜻인 것처럼 전도도 분명히 하나님의 뜻이다. 
창세기 1장 1절부터 요한계시록 22장 21절까지 성경의 모든 곳에는 
한 영혼이라도 더 구원하기 위한 하나님의 뜻과 계획이 증거되어 있다. 
그분의 뜻은 매우 명확하다.” 

책의 맨 마지막 장은 저자가 하늘 아버지 품에 안기기 3일 전, 여윈 몸으로 한 마디 한 마디 전력을 다해 전한 마지막 메시지이다. 

“난 내가 죽는다면 무엇 때문에 죽었는지 궁금하지 않다. 
내가 궁금한 것은 ‘주님 앞에 섰을 때, 주님께 어떠한 평가를 받을 것인가’이다.”

인간은 창조된 목적대로 살 때 가장 행복하다고 외치고 그렇게 살았던 故 유석경 전도사. 
그녀의 말대로 길지 않은 삶이지만 그녀만큼 ‘빈틈없이, 행복하게 꽉 찬 삶’을 살았던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다. 죽음을 이기는 복음의 능력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기뻐하고, 한 명 의 영혼도 소홀히 하지 않았던 그녀는 믿음의 사람이자 말씀의 사람, 사랑의 사람이었다. 오늘 그녀의 삶과 메시지를 통해 이 시 대 한국교회는 절대 믿음과 십자가 사랑 그리고 천국의 소망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투병과 죽음은 온 교회의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아! 그리스도인은 이렇게도 살 수 있고, 이렇게도 죽을 수 있구나!’ 
아니, ‘그리스도인은 이렇게 살아야 하겠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입니다.” 
_이동원 목사(지구촌교회 원로목사) 


저자 소개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대학 졸업 후, 불쌍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사법고시를 준비했고 2차 시험을 2주 앞두고 갑작스럽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누구보다 친밀했던 아버지의 소천으로 인한 충격과 슬픔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지인의 권유로 시작한 강사 일에 열정을 발견하고 서울어학원, 올림피아드, 키스톤 등 유명 학원에서 10년 동안 일하면서 아이들을 지도했다.


2010년 미국 전도세미나 참석을 계기로 자신이 가장 행복한 일에 올인하기 위해 선교사로 헌신한 후, 직장을 정리하고 미국 시카고 소재 트리니티신학대학교 목회학 석사 과정에 입학했다. 졸업을 한 학기 남겨두고 인턴 전도사 과정을 위해 귀국해 모교회인 지구촌교회에서 일을 시작한 그 주에 직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수술을 해도 길어야 1년이라는 의사의 선고에 수술, 항암, 방사선을 하며 시간을 보내기보다, 남은 시간이 얼마이든 단 한 명의 영혼에게 복음을 전하며 살기로 결정했다. 


극심한 통증에도 서울, 부산, 울산, 인천 등 전국의 크고 작은 교회와 단체에서 요청이 오는 곳마다 가서 복음을 전했다. 2014년 11월 책 출간 제의를 받고 원고를 쓰기 위해 노력했지만 늘어나는 집회 요청과 요양, 커지는 통증으로 책의 제목과 차례, 서문 분량의 글밖에 쓰지 못했다. 하지만 주님의 은혜와 성령의 능력으로 의사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어 3년 동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말기 암환자라고는 볼 수 없을 만큼 기쁨과 소망이 넘치는 삶을 살았다. 


2016년 3월 1일, 집으로 찾아온 성도들에게 마지막 힘을 다해 ‘고난 중에 기뻐하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사흘 뒤인 3월 4일, 오빠의 품에 안겨 이 땅의 육신을 벗고 영원한 아버지 품에 안겼다.


  • 왜 일하는가? 밥벌이, 삶 영성을 말하다

  • 조선의 작은 예수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

  • 성경문화배경 사전 원제 : Cultural Background Bible Dictionary

  • 감사가 내 인생의 답이다

  • 당신은 하나님을 오해하고 있습니다 끔찍한 고통마저 지극한 행복으로 바꾸는 놀라운 기적

  • 팀 켈러의 탕부 하나님 예수 복음의 심장부를 찾아서

  • 오늘 살 힘 지금 나에게 부흥이 필요한 이유

  • 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

  • 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 예수는역사다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ethany Presbyterian Church |1201 Quince Orchard Blvd. Gaithersburg, MD 20878 | Phone: 301) 670-1200 | Fax: 301) 670-1267
Copyright ⓒ 2003- BETHANY CHURCH. All rights reserved.
Technical Problem? Please contact it@bethanyusa.org